나를 가꾸는 것은 

사치가 아니라

나자신의 가치를 높이는 것이다.